default_setNet1_2
ad35

거창군 동산마을, 국민권익위원회 현장방문

기사승인 2021.09.17  08:21:36

공유
default_news_ad1

- 한센인 정착마을의 복지·환경 정비를 위한 현장 실태조사와 주민 고충상담

   
▲ 거창군 동산마을, 국민권익위원회 현장방문
[데일리서울] 거창군과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 15일 거창읍 대동리 동산마을 경로당에서 마을 주민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센인 정착마을의 복지·환경 정비를 위한 현장 실태조사와 주민 고충상담을 했다.

거창군 동산마을은 1950년대 한센인들이 정착해 형성된 마을로 현재 24세대 49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노후된 주거환경과 방치된 폐축사 등으로 인해 마을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들과 인근 지역의 주민까지 생활 불편을 겪고 있다.

오전에는 고충청취와 현장답사, 오후에는 관계자 회의를 통해 한센인 정착마을의 현안사항과 개별 민원사항 등 9건의 상담이 진행됐고 주민의 어려움을 함께 공감하고 해결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를 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이번 국민권익위원회의 현장방문을 통해 노후 주거환경 및 방치된 폐축사 등으로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는 지역 주민의 고충이 해소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행정 지원과 협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jskim@dailyseoul.net

<저작권자 © 데일리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