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5

장영란 "44살에 첫 주인공"…데뷔 20년 만의 전성기(종합)

기사승인 2021.09.09  00:18:51

공유
default_news_ad1
MBC '라디오스타'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라디오스타'에 방송인 장영란이 출격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20년 만에 전성기를 맞이한 방송인 장영란이 출연했다. 이날 '라디오스타'는 '아빠 엄마의 육아 대담, 아육대' 특집으로 꾸며져 장영란 외에도 방송인 박은영, 정가은, 알베르토가 함께했다.

장영란은 '네고왕 2'로 데뷔 20년 만에 최고의 전성기를 맞이했다는 축하에 "시청자분들 정말 감사하고 사랑한다"며 행복한 근황을 전했다. 대본이 없는 '네고왕'과 꼭 맞는다는 장영란은 "맑은 광기로 사장님과 싸운다"고 인기 비결을 공개했다.

그러나 '네고왕 3' 합류가 불발된 이유에 대해 "광고를 8개 찍었다, 브랜드가 겹치는 게 많아서 안 되겠더라"라고 전해 놀라움을 더했다. ""44살에 주인공이 처음이다"고 외친 장영란은 광고에 이어 잡지 표지 모델부터 하이리무진까지 타게 됐다며 "연예인 같은 삶을 살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장영란은 직접 자신의 미담을 공개하기도. 장영란은 "현재 소속사와 오래 했는데 매니저, 스타일리스트분들이 월급이 적어 속상했다"라며 이에 자신의 계약금을 낮추고 함께하는 스태프들의 월급을 올린 훈훈한 일화를 공개했다.

61㎏에서 55㎏으로 체중 감량을 했다는 장영란은 "다이어트 후 자신감이 미친 듯이 올라갔다"라며 비주얼 전성기를 맞이한 사실을 전했다. 자의로 다이어트에 도전한 장영란은 한 달 동안 계단 오르기, 필라테스, 웨이트부터 식단조절까지 했다고.

장영란은 다이어트 후 남편이 불안해하기도 한다며 남편을 안심시켜주기 위해 방귀를 텄다고 고백해 폭소를 유발했다. "트림, 방귀를 같이 하니까 너무 좋아해, 편안하다"라고 덧붙이며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장영란은 남편인 한의사 한창이 최근 퇴사 후, 병원 개원을 준비한다는 소식에 대해 자신은 소액만 보탰을 뿐 남편이 영혼까지 끌어모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