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5

방탄소년단, 美 남성 매거진 커버 장식 "해로운 남성성에 도전"

기사승인 2020.11.24  08:26:19

공유
default_news_ad1
방탄소년단/에스콰이어©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의 저명 남성 매거진 에스콰이어(Esquire) 커버를 장식했다.


에스콰이어는 최근 발행한 ‘Winter 2020/21’의 커버 모델로 방탄소년단을 선정, 23일(미국 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인터뷰 및 화보 일부를 담은 커버스토리를 공개했다. 커버스토리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캐스팅 비화부터 음악과 앨범의 메시지, 성공 요인 등 여러 주제로 진행된 인터뷰 등을 토대로 심층적이고 방대한 내용을 다뤘다.

에스콰이어는 미국의 대표 남성 매거진 중 하나로, 당대 미국 내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이 커버를 장식하는 패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이다.

에스콰이어는 방탄소년단에 대해 “멤버들은 팝의 정상에 올랐고, ‘인기’를 새롭게 정의했으며, 전통적인 ‘남성성’에 정면 도전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멤버 간 서로에 대한 애정, 자신의 인생이나 가사를 통해 본인의 약점과 감정을 드러내는 (방탄소년단의) 방식이, 스스로에게는 물론이고 서로에게 정형화한 틀을 끊임 없이 강요하는 전통적인 남성들의 방식보다 더 어른스럽고 남성적으로 보인다”라고 평가했다.

미국 NBC 인기 토크쇼 프로그램 ‘지미 팰런쇼’의 진행자인 영화배우 겸 코미디언 지미 팰런 역시 에스콰이어와의 인터뷰에서 방탄소년단을 극찬했다. 팰런은 “우리가 보고 있는 것은 스타성 그 자체다"라며 "그들의 순수한 재능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들을) 보자마자 나는 ‘바로 이거다!’라고 생각했다"며 "그렇게 막강한 파워를 지녔다면, 언어를 초월할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팰런은 또한 “솔직히 말해서 방탄소년단을 통해 우리는 역사를 경험하고 있다"며 "방탄소년단은 내가 토크쇼를 시작한 이래 보았던 가장 큰 밴드”라고 덧붙였다.

에스콰이어는 그래미 수상과 관련한 방탄소년단의 의지와 열망을 소개한 뒤 “그들은 세계를 정복했고, 작지만 성취 가능한 행동에 나설 수 있도록 팬들에게 영감을 주었으며, 해로운(toxic) 남성성에 맞서 도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미 승리자”라고 극찬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 20일 새 앨범 'BE (Deluxe Edition)'를 전 세계에 동시 발매했다. 지금까지 선보인 정규 시리즈 앨범과는 다른 형태의 단 하나 뿐인 앨범으로, 지금 방탄소년단이 느끼는 감정과 생각, 그리고 앞으로 계속 살아가야 하는 ‘우리’라는 존재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