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5

블랙핑크, 美 '지미 키멜 라이브' 압도적 첫 무대…"K팝 대표 걸그룹"

기사승인 2020.10.21  18:12:32

공유
default_news_ad1
블랙핑크/'지미 키멜 라이브' © 뉴스1

 

블랙핑크/'지미 키멜 라이브'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블랙핑크가 미국 ABC 인기 심야 토크쇼 첫 무대를 성공적으로 치렀다.


블랙핑크는 20일(현지시간) 방송된 '지미 키멜 라이브!(Jimmy Kimmel Live!)'에 출연, 화려한 퍼포먼스와 유쾌한 토크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날 블랙핑크는 "K팝 대표,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여성 그룹"이라는 MC 지미 키멜의 소개로 등장했다. 이어 지미 키멜과의 화상 인터뷰를 통해 '블랙핑크' '블링크'의 의미부터 코첼라 페스티벌, '디 앨범'(THE ALBUM) 비하인드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근황 토크 후 지미 키멜은 '블랙핑크'와 '블링크'라는 이름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를 궁금해했다. 이에 제니는 "블링크라는 이름은 우리가 선물해줬다"며 "블랙핑크에서 연상된, 블랙핑크와 이어진(LINK) 단어"라고 설명해 팬들에 대한 애정을 뽐냈다. 또 로제는 "우리는 블랙과 핑크, 두가지 색(다른 매력)을 다 담고 있다"고 팀명의 유래를 밝혔다.

2019년 코첼라 페스티벌에서의 활약과 관련해 블랙핑크 멤버들은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코첼라는 꿈의 공간이다. 연습생 시절 코첼라 무대 영상을 찾아보는 것이 매우 즐거웠다"고 추억을 회상했다 .

이외에도 블랙핑크는 다른 아티스트들과의 만남부터 첫 정규앨범에 참여한 카디비(Cardi. B)와의 작업 등 여러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공유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재치넘치는 지미 키멜의 진행으로 블랙핑크 멤버들은 연신 웃음을 터트리며 인터뷰 내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블랙핑크/'지미 키멜 라이브' © 뉴스1

 

 

 

블랙핑크/'지미 키멜 라이브' © 뉴스1


인터뷰를 마친 블랙핑크는 정규 1집 타이틀곡 '러브식 걸스'(Lovesick Girls) 무대를 꾸몄다. 잠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블랙핑크 네 멤버의 퍼포먼스는 압도적이었다. 화려하게 장식된 무대 위 멤버들의 매력적인 목소리와 춤선이 완벽하게 어우러지며 보는 이들을 열광케 했다.

'지미 키멜 라이브'는 유명 코미디언인 지미 키멜이 2003년부터 자신의 이름을 걸고 진행해온 ABC 방송의 간판 토크쇼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비롯한 정치인과 할리우드 스타, 팝스타 등 유명인사들이 다수 출연한 바 있는 미국 최고 인기 프로그램 중 하나다. K팝 걸그룹이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건 블랙핑크가 최초다.

블랙핑크는 이어 21일(현지시간) 방송되는 미국 ABC '굿모닝 아메리카'에도 출연할 예정이어서 글로벌 팬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블랙핑크는 데뷔 4년 만에 첫 정규앨범 '디 앨범'을 최근 발매하고 각종 글로벌 차트를 휩쓸었다. '디 앨범'은 음원 공개 직후 미국을 비롯한 총 57개국 아이튠즈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아울러 미국 빌보드 200과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에서 발매 첫 주 모두 2위에 오르며 K팝 걸그룹 새 역사를 썼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