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5

“우리 기술로 슈퍼컴퓨터 CPU 개발 추진”

기사승인 2020.03.26  12:07:05

공유
default_news_ad1

- 과기정통부, 2020년‘슈퍼컴퓨터 개발 선도사업’신규 추진

   
▲ 슈퍼컴퓨터 개발 선도 사업 연구개발 내용
[데일리서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슈퍼컴퓨터 개발 선도사업을 올해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슈퍼컴퓨터는 대용량의 데이터를 초고속으로 생산·처리·활용 가능한 컴퓨터 시스템으로 정부는 ’11년 제정된 ‘국가초고성능컴퓨터 활용 및 육성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슈퍼컴퓨터 기술개발을 지원해왔다.

성능 기준 세계 500위 내외의 컴퓨터 이번 사업은, 슈퍼컴퓨터의 핵심인 중앙처리장치를 우리 자체 기술로 개발하기 위해 슈퍼컴퓨터 CPU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함께 설계해 개발하는 사업이다.

먼저, 슈퍼컴퓨터용 고성능·저전력 CPU 및 코어 설계 기술을 확보·운영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및 계산노드를 개발하고 여러 대의 계산 노드를 연결해 클러스터 시스템 시제품을 개발한다.

슈퍼컴퓨터의 병렬 프로그램을 실행시키는 단위 컴퓨터 상호 연결된 여러 대의 계산노드로 구성되는 슈퍼컴퓨터 시스템 또한, CPU의 활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서 개발 초기부터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기술을 함께 설계하고 슈퍼컴퓨팅 응용 분야에 특화된 CPU를 설계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고자 한다.

동 사업을 통해 4년 후 슈퍼컴퓨터 CPU 시제품을 개발하고자 하며 후속 연구를 연계해 슈퍼컴퓨터 CPU 기술개발을 완성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산·학·연 협력을 통한 컨소시엄 형태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며 향후 연구개발 결과물 활용을 위해 슈퍼컴퓨터 활용 기업 또는 기관 등을 컨소시엄에 포함해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연구과제 참여 기관으로 포함하거나, 연구개발 자문위원회로 활동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슈퍼컴퓨터 개발 선도사업은 슈퍼컴퓨터 CPU를 개발해보고자 하는 과제로 매우 도전적인 연구개발 사업”고 하며 “4년 간 슈퍼컴퓨터 CPU 시제품을 완성하고 예비타당성조사를 통한 후속 연구개발 사업을 기획·연계해 우리나라 자체 기술로 슈퍼컴퓨터 CPU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현정 기자 khj927200@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