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5

선관위, 선거구 인구수 13만6565~27만3129명 제시…미달3·초과15곳

기사승인 2020.02.22  01:05:03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김진 기자,유새슬 기자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구획정위원회는 21일 4·15 총선 선거구획정 인구 상하한선 기준과 관련 2019년 1월 기준으로 인구 하한 13만6565명, 상한 27만3129명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거구획정위원회는 이날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선거구획정을 위한 여야 3개 교섭단체 원내대표 및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간사회동에서 이 같은 안(案)을 제시했다고 회동 참석자가 전했다.

획정위가 제시한 안(案)에 따르면 253개 지역구 중 인구 하한에 미치지 못하는 곳은 부산 남구을, 경기 광명갑, 전남 여수갑 등 3곳이다.

인구 상한을 넘긴 곳은 인천 중구·동구·강화·옹진, 인천 남동을, 인천 서구갑, 경기 수원무, 경기 평택을, 경기 고양 갑·병·정, 경기 용인병, 경기 화성을, 강원 춘천, 전북 전주병, 전남 순천, 경남 김해갑, 세종 등 15곳이다.

여야 3개 교섭단체 원내대표 및 행안위 간사들은 획정위가 제시한 안(案)을 청취한 뒤 원론적으로만 의견을 주고 받았을 뿐 세부적인 논의에는 들어가지 못했다. 이에 이들은 오는 23일 오후 4시에 다시 모여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여야는 선거까지 남은 기간이 촉박한 만큼 선거구 변동 규모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데는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구체적인 통.폐합 및 분구 지역에 대해서는 이견을 노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앞으로 논의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법적인 시간을 넘기지 않도록 마무리가 되도록 해야하니 거기에 더 중점을 두고 논의를 진행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는 "표의 등가성 문제, 상하한선 2대 1 원칙 문제 등 원론적인 얘기만 나왔고 총론만 한참 얘기했다"며 "선관위와 민주당의 안(案)이 무엇인지를 보고 얘기해야 진전이 된다. 더이상 진전이 안됐고, 구체적인 내용을 갖고 이야기 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유성엽 민주통합의원모임 원내대표는 "왜 획정위가 우리에게 시도별 의석기준을 왜 달라고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선관위에 획정위가 더욱 적극적이고 소신있게 나서서 안을 걸러 우리한테 제출해줘야 한다"고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행안위 여당 간사인 홍익표 민주당 의원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자료를 구체적으로 정리해서 일요일(23일) 오후 4시에 다시 논의한다"며 "(지역구) 253석을 최소 변동 시키는 획정안 마련해 진전하자는게 오늘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통합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선거구 획정안 본회의 통과까지) 물리적 시간이 촉박하기 때문에 최대한 합리적인 묘수를 찾아보자는 얘기가 나왔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