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5

용인시, 입국 중국인 유학생 특별수송·생필품 보급 등 격리 지원

기사승인 2020.02.21  16:35:44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19 관련 신천지교회 전수조사·방역소독

   
▲ 용인시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 모습
[데일리서울] 용인시는 21일 관내 신천지교회를 전수조사해 긴급 방역소독하고 효율적인 입국 중국인 유학생 관리를 위해 특별수송 대책을 수립하는 등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시는 우선 대구·경북 일대에서 있었던 신천지교회 집회가 코로나19를 급속도로 확산시킨 것으로 밝혀짐에 따라 관련 시설을 확인해 대응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시는 이날 정오까지 파악된 처인구와 기흥구 일대 6개 신천지교회 입주건물 전체를 우선 방역소독하고 35개 읍·면·동을 대상으로 미확인 신천지교회가 존재하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시는 또 23일부터 29일까지 입국하는 589명의 중국인 유학생을 임대차량과 관용차량을 동원해 인천공항에서 단국대, 경희대, 한국외대, 명지대 등 각 대학 기숙사까지 특별수송하기로 했다.

해당 차량에는 체온계와 손소독제 등을 비치해 승·하차 시 체온을 측정하고 자체 소독을 하도록 했다.

또 탑승하는 학생 전원에게 마스크도 제공할 방침이다.

이와는 별도로 각 대학 기숙사에 격리되는 965명의 유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해 생필품 박스를 만들어 제공키로 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할 조짐이 보여 긴급히 나섰다”며 “감염병 예방을 위해선 시민들의 동참이 필수적인 만큼 손씻기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당분간 대규모 집회 등을 자제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은정 기자 dich7@dreamwiz.com

<저작권자 © 데일리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