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5

문대통령, '경제회복' 주력...경제부처 업무보고

기사승인 2020.02.17  10:29:49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기획재정부 등 경제부처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위축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 등을 점검한다.


이는 문 대통령이 최근 코로나19 방역이 안정적으로 관리되면서 경제 활성화에 무게를 싣고 있는 행보의 연장선상으로 관측된다.

16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7일 청와대 경내에서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기업벤처부, 금융위원회 등 4개 경제부처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모두발언과 각 부처 장관들의 업무보고 내용을 생중계로 국민에게 전달하며 '국민들은 과도한 불안감을 떨쳐내고 일상적 경제활동으로 돌아와 달라'는 메시지를 전할 방침이다.

여전히 최우선 과제는 코로나19 방역이지만 경제와 일자리 등 민생과 직결된 정책은 지속해서 추진하겠다는 의미다.

앞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방역에 총력 대응하고자 미뤘던 부처 업무보고를 지난 11일 고용노동부,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 등 3개 부처를 시작으로 재개했다. 이튿날에는 위축된 소비를 진작하기 위해 남대문 시장 상인들을 만나며 애로사항을 듣고 위로했다. 홍삼엑기스 30박스를 사 방역을 주관하고 있는 질병관리본부에 전달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 13일에는 6개 기업(삼성·현대차·SK·LG·롯데·CJ) 총수와 경제5단체장들을 만나 건의사항을 듣는 한편 "어려울 때일수록 미래를 향한 과감한 투자가 경제를 살리고 혁신성장의 발판이 됐다"며 기업들의 투자를 당부했다.

개인이 외출을 삼가고 기업, 정부 관계기관도 대외행사를 축소하면서 방역에는 도움이 됐으나, 경제 심리가 과도하게 움츠러든 여파도 있는 만큼 이를 살리는 데 주력하는 것이다.

일례로 청와대는 지난 14일부터 오는 5월까지 매주 금요일 구내식당에서 점심 식사를 제공하지 않는다. 주변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한 조치로, 청와대에 근무하는 직원과 기자단은 이 기간 청와대 인근 식당에서 식사하게 된다.

문 대통령의 이런 움직임에 정부도 보조를 맞추고 있다.

정 총리는 지난 12일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중앙부처나 지자체가 주관하는 행사를 무조건 취소하거나 연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철저하게 방역 조치를 마련한 뒤 예정된 행사를 계획대로 진행하라"고 했다. 지난 14일에는 총리 공관이나 정부청사가 아닌 일반 식당에서 취임 한 달 기념 간담회를 하며 소비 진작을 독려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