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5

[국감] 사이버도박 피의자 4명중 3명 '2030세대'

기사승인 2019.10.13  11:31:51

공유
default_news_ad1
자료제공=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 뉴스1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최근 5년간 불법 스포츠토토 등 사이버도박 혐의로 입건된 피의자 4명 중 3명이 20·30세대인 것으로 13일 조사됐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사이버도박 피의자는 3만5922명으로, 연령대별로는 30대가 1만5090명(42%)으로 가장 많았고 20대 1만1756명(33%), 40대 6004명(17%) 순이었다.

같은 기간 도박 관련 질병으로 치료받은 환자는 5245명으로 30대 1911명(36%), 20대 1728명(33%), 40대 782명(15%) 순으로 많았다.

특히 10대 환자도 227명(4%)으로 5년 사이 3배 가까이 증가했다.

한편 전체 사이버도박 피의자는 2016년 1만4433명 최고치를 기록하다 지난해 4413명으로 감소했지만 올 상반기에만 4131명으로 작년 전체 피의자 수준에 근접했다.

금 의원은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이 보편화하면서 젊은 층을 중심으로 사이버도박에 무차별적으로 노출되고 있고, 도박중독으로 인한 환자도 증가하고 있다"며 "사이버도박 예방과 치료를 위한 노력과 함께 온라인 도박 사이트 차단, 관련 사행산업에 대한 강력한 제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