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5

[데일리서울]“화성연쇄 살인사건‘살인의 추억’➘‘조국.나경원 의혹 물타기’아닌 서프라이즈를!!

기사승인 2019.09.21  18:46:03

공유
default_news_ad1
   
<글/ 김원섭 언론인> <프로필> <1960년6월13일 (만58세), 경기 / 고려대학교 경제학과/ 데일리메일 편집인, 편집국장 / 대국엔터테인먼트 대표 / 고려대학교 교우회 이사 / 경력=1997~1999 미디어오늘 편집장 / 1989~1997 국제신문 차장 / 2006~2009 CNB뉴스 편집인, 편집국장

[김원섭 칼럼]“향숙이 예쁘다” “밥은 먹고 다니냐?” “여기가 강간의 왕국이야?”

2003년 개봉한 봉준호 감독의 만든 영화‘살인의 추억’이 추억이 아닌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지난 33년간 베일에 가려져 있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가 실체를 드러내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9일 반기수 2부장을 본부장으로 한 수사본부를 꾸려 집중적인 수사에 나서겠다고 발표했다.

수사본부는 미제사건수사팀과 광역수사대, 피해자 보호팀, 진술 분석팀, 법률 검토팀, 외부 전문가 자문 등 57명이 참여한다. 역사적인 소명으로 실체적인 진실을 규명해 '대한민국 대표 미제사건'을 해결하겠다는 각오다.

그러나 지금 조국 법무부장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녀 문제등으로 대학가와 교수들이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동시에 울려 퍼지고 있는 가운데 이 사건이 갑자기 터져 의혹의 눈길이 퍼지고 있다.

일부에서는 경찰을 동원해 검찰의 수사를 물타기 하고 경찰에게 수사권독립을 주려는 꼼수라는 말도 나온다.

박근혜정권때 ‘세월호 사건’을 물 타기하기 위해 유병언 사건으로 써 먹던 수법을 또 써먹고 있다는 얘기도 돈다.

조국 퇴진에 동참한 한 시민은 “온 국민의 촛점이 조국에게 몰려있으니 이런 식으로 관심을 분산 시카려는 의도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끝 모를 ‘조국 不法’ 덮으려 황당한 정책 쏟아내는 黨政의 상황에서 수사 인력만 205만 명이 투입되고 30년이 넘도록 진범을 잡지 못한 미제사건이 경찰에 의해 발표됐기 때문이다

지난 18일 민주당과 법무부의 당정(黨政)협의에선 현재 2년까지 보장되는 주택 전·월세 거주 기간을 세입자가 요구하면 4~6년으로 늘리는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에 합의했다. 검찰 개혁안을 논의한다고 해 놓고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와 사전협의도 없이 법무부 당정에서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다. 이 정책은 전·월세가 폭등 등 역효과가 많아 논란이 있는 정책이다. ‘재산비례 벌금제’도 위헌 소지는 물론 실효성도 의문시된다. 검찰 공보규칙 개정도 같은 맥락이다. 신중하게 검토해야 할 사안을 덜컥 내놓는 것은 조국 비호용 꼼수 아니면 이해하기 힘들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의 가족에 대한 검찰의 본격적인 수사가 진행되기 전부터 청와대에 우려를 전달했다고 한다.

여기에 세계 3대 통신사 중 하나인 프랑스 AFP통신사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의 특혜 의혹을 보도했다. 18일(현지시간) AFP는 '한국 교육 스캔들에 야당 지도자와 예일대 아들이 줄지어 휘말리다'라는 제목의 기사가 보도됐다. AFP는 “새 법무부 장관 지명을 위협한 교육 특혜 스캔들이 아들이 예일대에 재학 중인 야당 원내대표에게까지 번졌다”고 밝혔다.

그러나 문대통령의 지지율이 40% 밑으로 간다면 민주당 의원들은 총선이 다가올수록 불안해지게 마련이다. 청와대 리스크가 커지고 대통령 리스크가 커지면 청와대 향해서 쇄신의 소리를 내기 시작하는 등 40%가 무너질 때 그런 것이 나올 수 있다.

계속 조국 일병 구하기에 나설 경우 2006년 민주당이 노무현 대통령을 버리고 열린우리당을 해체하는 학습효과가 엄습할 수도 있다.

물론 물 타기가 아니길 바란다. 30년 넘게 한이 싸인 희생자 유가족을 위해서라도 화성연쇄살인 사건은 ‘살인의 추억’이 아닌 진실을 밝혀져야 한다.

<글/ 김원섭 언론인> <프로필> <1960년6월13일 (만58세), 경기 / 고려대학교 경제학과/ 데일리메일 편집인, 편집국장 / 대국엔터테인먼트 대표 / 고려대학교 교우회 이사 / 경력=1997~1999 미디어오늘 편집장 / 1989~1997 국제신문 차장 / 2006~2009 CNB뉴스 편집인, 편집국장

김원섭 칼럼 webmaster@dailyseoul.co.kr

<저작권자 © 데일리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