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단합 회식' 하다가…만취 학과장 교수가 동료 교수 폭행

기사승인 2019.01.11  17:52:01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1 DB) © News1


(강릉=뉴스1) 서근영 기자 = 강원 강릉시 한 대학교의 학과장 교수가 같은 단과대학 내 동료 교수를 폭행한 정황이 뒤늦게 알려져 윤리위원회가 열리는 등 관련 절차가 진행 중이다.

11일 대학에 따르면 지난해 11월7일 오후 강릉시 교동의 한 노래방 앞에서 교수 A씨가 만취 상태로 여교수인 B씨와 다툼을 벌이다가 폭언과 함께 B씨를 폭행했다.

또 당시 이를 말리던 남자 교수가 넘어지며 발목 인대가 끊어져 전치 4주의 부상을 입었다.

대학 관계자는 “해당 교수들이 속한 학과는 지난해 신설된 곳으로 애초 단합을 위해 모였다가 학사 운영 중 쌓였던 감정 등으로 갈등 끝에 불미스런 일이 생긴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당사자가 ‘술에 취한 상태에서 실수를 했다’며 반성하고 있고 현재 윤리위원회가 열려 의결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항간에서 나오는 피해 교수들의 재임용이나 다른 교수들에 대한 계약기간 연장이 이뤄지지 않은데 대한 불만에서 일이 벌어졌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며 “피해 교수들은 재임용 대상도 아닐뿐더러 학과장이라고 해서 다른 교수에게 외압을 가할 수도 없다”고 답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